학회 한마당         국외교원 한마당         국외교원 한마당

301호에서 있었던 일…

그 여름, 301호에서는 아무 일도 없었습니다.
초리별이 말조각을 모아 말뭉치를 만든 것이지요...
현실은 이렇게 언어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언어가 이룩하는 그 현실 형성의 오랜 과정을
'미메시스에서 시뮬레이션까지'라는 말로 표현하기도 하지요.
제 공부와 조금 닿아 있어 아는 척해 보았습니다.
뭔가 더 쓰다가는 무식이 탄로날 지 모르니까, 이만 후다닥~~!

그런데 스위스/프랑스 회담의 뒷 소식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