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회 한마당         국외교원 한마당         국외교원 한마당

아쉬움이 많은 8회 연수회를 마치고

게으른 젊은오빠 이제야 글을 씁니다. 헤헤...
8회 연수회가 끝났습니다.
이번에 글쎄 어느 누가 나더러 잔소리꾼, 시어머니인 것처럼 소개했는데,,,
그건 아니었나 봅니다.
이번에 붙은 딴이름은 '친정어머니' 정도로 생각하는 분위기더군요.
좋게 봐 주신 8기생 여러 선생님들께 감사...
이번 연수회는 참으로 유난했습니다.
날씨부터 예전과 달랐지요. 연수 기간 동안 비와 매우 친하게 지냈답니다.
그 동안에 그런 적이 없었는데....정말.... 때론 속상했지요.
연수원 잔디밭에 앉아 보았길 했나, 운동(배드민턴, 농구...)을 제대로 해 보았나...
시작할 때부터 끝날 때까지 (여주 영릉에 학습답사 갈 때 빼고는) 줄곧 비와 함께하였답니다.
그나마 얼마나 다행인지 몰라요. 걱정 많이 했는데... 여주에 갈 때는 안 와서...
이번엔 뭐가 그리 바빴는지?
가정(숙소) 방문(?)도 제대로 못해서 오순도순 이야기를 못해 봤지요.
그래서 선생님들의 개인적인 사정을 제대로 몰라 답답하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하네요.
지금 벌써 당신들이 사는 곳에 가 있는 분도 있을 거고,
내일 떠날 사람, 며칠 뒤에 떠날 사람, 아주 푹 눌러 있다 갈 사람도 있는데...
모두들 잘 있겠지? 벌써 보고 싶어지는군....
어디에 계시든 늘 건강 관리 잘하고
멋지고 값지고 아름다운 추억들 많이많이 담아 가길 바랍니다.
연수회의 여운이 아직도 깊이 자리합니다.
...

광화문에서 그대들을 몹시 사랑하는 이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