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ENU
제목
[인사동정]

권재일 회장 이임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3.22
첨부파일0
조회수
620
내용

 [이임사] 우리 말글을 빛내는 일에 힘을 더하겠습니다

 

제가 우리말을 연구해 온 것이 올해로 오십 년이 되었습니다그동안 우리말을 연구하면서 앞선 연구를 계승하고 이를 독창적으로 발전시켜 우리말의 참모습을 밝히려 하였습니다앞선 연구는 바로 주 시경 선생최 현배 선생허 웅 선생이 이룬 학문 성과를 바탕으로 하는 것이어서 저의 학문은 한글학회의 학문 전통을 이어온 것입니다그래서 한글학회는 저의 학문의 깊은 샘입니다.

제가 겨레문화의 빛나는 별인 우리말과 우리글을 가꾸고 지키는 운동을 실천해 온 것 역시 올해로 오십 년이 되었습니다제가 서울대학교 국어운동학생회에 가입하여 한글학회의 말글 실천 정신을 이어받아 왔으니 한글학회는 저의 국어운동의 깊은 뿌리입니다.

이렇듯 지난 오십 년간 한글학회는 저의 삶 한가운데 있었습니다지난 6년 동안 이러한 한글학회의 회장을 맡았다는 것은 저에게 하늘만큼 큰 영광이었습니다한글회관에 들어설 때마다 느끼는 설렘사무실 책상 앞에 앉을 때마다 다가오는 책임감사무실 벽에 걸린 조선어학회 선열들의 사진을 마주할 때마다 솟아오르는 경건함이것이 저의 일상이 되었습니다.

한글학회는 단순히 우리말과 우리글을 연구하는 학회가 아니라우리 겨레문화를 지켜 온그리고 앞으로도 지켜 나갈빛나는 큰 별입니다그래서 저는 말이 올라 나라가 오르고나라가 오른 만큼 말도 오르는그러한 겨레문화를 한글학회를 통해 이루고자 힘썼습니다이를 위해 젊은 학자들과 뜻을 함께하여 우리 말글을 과학적으로 연구하는 학술 활동을 깊이 있게 펼쳤으며우리 말글을 사랑하고 가꾸는 사회 각계각층의 개인단체들과 힘을 모아 우리 말글의 가치를 드높이는 국어운동을 널리 펼쳤습니다그리고 연구와 운동이 둘이 조화를 이루도록 힘썼습니다.

이러한 저의 노력이 얼마만큼 성과를 이루었는지 감히 말할 수는 없습니다그러나 조금이라도 성과가 있었다면 이는 오로지 회원 여러분의 성원과 협력에 힘입은 바라 믿습니다이에 마음 깊이 고마움의 말씀을 올립니다.

한글학회는 백 년의 역사를 넘어 이제 120년의 역사를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이에 세계 속에 우리말과 우리글의 위상을 더욱 높여 빛내고국민 모두가 우리 말글을 바르고 쉽게그리고 품격있게 쓰도록 하는 일에어디에 있든함께 힘을 보탤 것을 다짐하며 작별 인사를 드립니다.

 

한글학회 제60·61대 회장 권재일 올림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